您现在的位置是:网站首页> 内容页

[아시안게임] 은메달 기원? 선동열호, 그래도 금메달 따야 하는 이유

  • 凯旋门注册网址074
  • 2019-01-23
  • 29人已阅读
简介선수들의노력은금메달로보상받아야26일오후인도네시아자카르타겔로라붕카르노(GBK)야구장에서열린2018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야구조별리그B조
선수들의 노력은 금메달로 보상 받아야26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조별리그 B조 1차전 대한민국과 대만의 경기 4회초 양현종이 대만 장젠밍의 타구방향을 손으로 가리키고 있다. 2018.8.26/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크게 지지받는 선택은 아니었지만 결과적으로 현재 KBO리그가 중단된 상황에서 국가대표 선수들은 쉬지 못하고 극심한 스트레스 속에 금메달에 도전하고 있다. 휴식으로 컨디션을 조절하며 리그 재개를 기다리는 다른 선수들과 비교하면 헌신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그럼에도 국가대표 선수들이 그럼에도 기꺼이 대회에 참가하고 있는 것은 태극마크가 주는 책임감 때문이다. 물론 군미필 선수들에게는 병역특례라는 당근이 있지만 군필 선수들은 오로지 금메달을 바라보며 땀을 흘리고 있다.아시안게임 금메달을 통해 9명에게는 병역 면제라는 커다란 혜택이 주어진다. 그 선물은 동료들의 노력으로 만들어지는 결과물이다. 아시안게임 대표 선수 선발 방식에는 큰 변화가 필요한 상황이지만 그렇다고 금메달을 따면 안되는 이유는 어디에도 없다.4년 전 군필 신분으로 아시안게임에 참가했던 민병헌은 대만과 결승전에서 승리한 뒤 시상대에서 코끝이 빨개지도록 눈물을 흘렸다. 그는 "대한민국의 일원이라는 생각에 자랑스러운 기분이 들었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이번에도 선수들은 태극마크가 주는 무거운 책임감과 함께 대회를 치르고 있다. 향후 선수 선발 방식은 반드시 바뀌어야 한다. 그러나 은메달을 따라는 비아냥은 순수하게 국가를 대표하기 위해 모인 선수들에게 너무 가혹하다.doctorj@news1.kr

▶ 2018 아시안게임 기사보기 ▶ 제보하기

▶ 네이버 메인에서 [뉴스1]을 구독해주세요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뉴스1

文章评论

Top